Loading...

벽|벽지: 페인팅과 오브제 사이, 혹은 오브제 위에서, 이미정 <The Gold Terrace>

'Multi-function storage box'(2018), (detail cut)벽|벽지: 페인팅과 오브제 사이, 혹은 오브제 위에서이미정 <The Gold Terrace>, 아트딜라이트, 2018.11.09-12.02글 콘노 유키누워 있으면서, 시트, 베개 커버, 담요 커버 등을 그야말로 하찮은 장식이라고 생각하였으나, 이것이 의외의 실용품이라는 사실을 스무 살 정도나 되어서 알고는, 인간의 검소함에 눈앞이 캄캄해지며 서글픈 생각이..

  • 2019.03.03 22:59

2018년 결산 : 한 해의 시작은 봄부터 아니겠어요 ( ͡° ͜ʖ ͡°)

와우산 타이핑 클럽의 2018년 결산✨은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사이에 시작했거나 종료된 전시를 기준으로 1명의 멤버라도 본 전시는 목록에 추가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이 시트는 본래 콘노 유키가 내부용으로 작성해둔 ‘전시 격납고'에 기반합니다.멤버 중 아무도 보지 못한 전시는 목록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러므로 이는 2018년 전체 전시 리스트가 아님🙅🏻‍♀️을 밝힙니다.멤버들은 2018년 한 해 동안 총 494개의 전시를 봤습니다...

  • 2019.03.01 16:02

2018 전시 결산 - 김이현

👩🏻‍💻2018 전시 결산📊 - ✍️김이현 1. 가장 좋았던 개인전차슬아 <Ancient Soul++>(취미가)돈선필 <METAL EXP : 외톨이의 움직이는 시간>(취미가)손주영 <Across the Water>(취미가) 우선 취미가에서 열린 차슬아 작가의 <Ancient Soul++>가 재밌었다. 인벤토리 창 같은 벽면에 작가는 다양한 조각들을 채워 넣었고, 관객들에게 흔하지 않은 촉각의 경험..

  • 2019.03.01 10:38

2018 전시 결산 - 조은채

👩🏻‍💻2018 전시 결산📊 - ✍️조은채1. 가장 좋았던 개인전박민하 ‘Cosmic Kaleidoscope’<우리는 별들로 이루어져 있다>(두산갤러리)이은새 <밤의 괴물들>(대안공간 루프)줄리앙 프레비유 <핀치-투-줌>(아트선재센터)박민하 작가의 ‘Cosmic Kaleidoscope’은 <우리는 별들로 이루어져 있다>(두산갤러리)라는 전시 안에 있는 비밀 극장(?) 같은 느낌이 좋았다. 바깥에 포스터와 상..

  • 2019.03.01 04:43

2018 전시 결산 - 이기원

👩🏻‍💻2018 전시 결산📊 - ✍️이기원1. 가장 좋았던 개인전/작품송민정 <Cold Mood (1000% Soft Print)>(취미가) / 차슬아<Ancient Soul++>(취미가) / 우한나<Swinging>(왕산로9길 24 삼육빌딩) 어떤 분위기 자체를 자신의 작업으로 선보여왔다는 맥락에서 이전의 작업들은 이 분위기가 작용하는 범위가 영상이 상영되는 스크린 안으로만 한정됐다면, 이번 전시 <Cold M..

  • 2019.02.28 21:10

2018 전시 결산 - 곽현지

👩🏻‍💻2018 전시 결산📊 - ✍️곽현지1. 가장 좋았던 개인전 + 2. 기획 자체가 좋았던 전시박소현, 이은지 <짐과 요동> (공간형/중간지점) + 박경진 <현장> (인사미술공간)종종, 미술의 존재감이 너무나 먼지같아서 미술을 둘러싼 모든 것이 사라져도 이 세상이 크게 달라지지 않는다는걸 생각하면 서운(?)할 때가 있다. 박소현과 이은지의 2인전 <짐과 요동>과 박경진의 개인전 <현장>은 이런 나약한 미..

  • 2019.02.28 00:45

2018 전시 결산 - 콘노 유키

👩🏻‍💻2018 전시 결산📊 - ✍️콘노 유키1. 가장 좋았던 개인전이은새 <밤의 괴물들>(대안공간 루프) / 김민희 <오키나와 판타지>(합정지구)이미정 <The Gold Terrace>(아트딜라이트) / 유지영 <Spilled Water>(레인보우큐브갤러리)공통적으로 페인팅인데 각각 작가의 의도나 지향점이 뚜렷해서 기억에 더 남은 것 같다. 이은새 작가와 김민희 작가는 젠더와 연관되는 주..

  • 2019.02.26 21:51

2018 전시 결산 - 이상엽

👩🏻‍💻2018 전시 결산📊 - ✍️이상엽1. 가장 좋았던 개인전유지영 <SPILLED WATER>(레인보우큐브 갤러리)윤향로 <Surflatpictor>(P21)이은새 <밤의 괴물들>(대안공간 루프)전현선 <나란히 걷는 낮과 밤>(대안공간 루프)최하늘 <카페 콘탁트호프>(산수문화) 먼저 대안공간 루프에서 열렸던 회화를 다룬 두 작가의 개인전 전현선의 <나란히 걷는 낮과 밤>과 이은새의..

  • 2019.02.26 17:38

가면의 윤곽을 따라가며 (혹은 자정을 넘으면 풀리는 마법), 유정민 <내가 잘할게>

가면의 윤곽을 따라가며 (혹은 자정을 넘으면 풀리는 마법)유정민 <내가 잘할게> 가변크기, 2018.9.13 - 9.27글 콘노 유키어떤 사람이 실제 가면을 썼을 때, 보는 사람은 가려진 부분을 어느 정도 짐작할 수 있다. 눈도 살짝 보이고 옆모습도 확인할 수 있고 가려주지 못하는 정보량이 많기 때문이다. 따라서 가면은 변신을 위한 도구보다 어떤 것을 숨기기 위한 도구에 더 가깝다. 사실 가면의 ‘가(假)’자는 ‘거짓’이라는 뜻 뿐만 아니..

  • 2019.01.16 21:59

우리가 딛고 설 수 없는 것들 사이에서, 유영진의 두 전시

우리가 딛고 설 수 없는 것들 사이에서, 유영진의 두 전시<캄브리아기 대폭발>, 인사미술공간, 2018.8.17-9.15<Take Me Somewhere Nice>, 위켄드, 2018.11.17-12.16글 곽현지 유영진은 두 달의 시차를 두고 열린 전시 <캄브리아기 대폭발>(인사미술공간)과 <Take Me Somewhere Nice>(위켄드)에서 ‘캄브리아기 대폭발’ 시리즈를 통해 오래된 건물에 기생하고 ..

  • 2019.01.16 18:05

2018 광주비엔날레 <이제 오늘이 있을 것이다> 파빌리온 프로젝트

2018 광주비엔날레 <이제 오늘이 있을 것이다> 파빌리온 프로젝트광주시민회관, 2018. 9. 6 - 10. 20글 김이현, 송이랑, 장예지 익명의 밍크, 익명의 오리, 익명의 회색곰으로 분한 와우산 타이핑 클럽 세 명의 필자가 2018년 9월 8일에 관람했던 2018 광주비엔날레의 파빌리온 프로젝트인 <이제 오늘이 있을 것이다>를 톺아본다. 시간적 격차로 인해 다소 휘발된 기억을 환기하기 위해 당시의 현장성을 담은 텍스트와 ..

  • 2019.01.16 17:03

'별자리'로 그은 선, 2018 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

‘별자리’로 그은 선2018 광주비엔날레 <상상된 경계들> 중 GB커미션(아피찻퐁 위라세타쿤의 '별자리'), 국군광주병원, 2018. 9. 7 - 11.11글 이상엽1980~2018 그러한 시도는 늘 있어 왔다. 과거의 역사적인 사건과 장소의 재경험을 이끄는 시도들, 역사성을 배경으로 만들어진 수많은 이야기와 작품들. 오늘날 활자, 이미지, 영상 등 다양한 매체를 통로삼아 재구현된 역사적 순간들은 그 매체가 무엇이 되었든 그 결과물이 수용..

  • 2019.01.14 16: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