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ading...

2018년 결산 : 한 해의 시작은 봄부터 아니겠어요 ( ͡° ͜ʖ ͡°)

와우산 타이핑 클럽의 2018년 결산✨은 2018년 1월 1일부터 12월 31일 사이에 시작했거나 종료된 전시를 기준으로 1명의 멤버라도 본 전시는 목록에 추가하는 방식으로 만들어졌습니다. 이 시트는 본래 콘노 유키가 내부용으로 작성해둔 ‘전시 격납고'에 기반합니다. 멤버 중 아무도 보지 못한 전시는 목록에서 제외됐습니다. 그러므로 이는 2018년 전체 전시 리스트가 아님🙅🏻‍♀️을 밝힙니다. 멤버들은 2018년 한 해 동안 총 494개의 전시를 봤습니다. 이중 8명의 멤버가 모두 관람한🙋🏻‍♂️🙋🏻‍♀️ 전시는 총 12개였습니다. 시트에서는 494개의 전시를 개인전/단체전/레지던시/판매행사/오픈스튜디오/소장품전 등의 카테고리로 분류했고, 전시 시작일을 기준으로 정렬했습니다. WTC 멤버들이 텍스트를 생..

  • 2019.03.01 16:02

빛 바랜 시선: 사진을 보기에 대해서, 김보리 <사진찍어줄게요: 오프라인>

빛 바랜 시선: 사진을 보기에 대해서김보리 ,공간 사일삼, 2018. 8. 4 - 8. 19 글 콘노 유키 디지털 편집기술이 발달하고 가상의 이미지를 만들어내는 것이 흔한 것이 되었다. 그럼에도 여전히 사진은 촬영자에게 친숙하고 가까운 대상을 포착해 우리에게 보여준다. 런치메뉴, 여행지 자연경관, 내가 좋아하는 친구들, 등등. 그런데 오늘날에 사진(또는 사진 속 피사체)으로부터 느끼는 친숙함은 서랍장에 넣어 혼자 간직하는 일기장 속 사진, 혹은 지갑에 넣고 간직하는 애인 사진의 그것과 다르다. 오히려 이제 사진은 더 많은 사람들에게 공개되고 또 배회하는, 개방적인 존재가 되었다. 그 대표적인 경우가 인스타그램을 비롯한 SNS이다. 사진 하나에 여러 명이 동시에 접근할 수 있고 또 공유를 통해 유통경로를 ..

  • 2018.09.05 13:16

도쿄특집 01 - 데이터로 보는 도쿄 전시공간

👩🏻‍💻와우산 타이핑 클럽👨🏻‍💻의 이번 특집은 도쿄🗼의 전시공간✨입니다. 김이현, 송이랑, 이상엽, 장예지 그리고 콘노 유키(Yuki Konno)는 지난 2월, (본의 아니게 일정이 겹쳐) 함께👫 도쿄에 다녀왔습니다. 이들은 각각(또는 함께) 총 50여개의 전시를 관람👀하며 도쿄의 동시대 미술🖼의 지형을 직접 살펴보고, 그 동안 서울에서 봤던 것들과 비교🤷🏻‍♀️하며 리뷰를 쓰고, 각자의 소회를 대담💬으로 풀어봅니다. 또한 도쿄의 전시공간 운영자/기획자🙋🏻‍♂️와 만나 이들에게 지금 도쿄의 동시대 미술에 대해서도 직접 들어봅니다. 1️⃣ 데이터로 보는 도쿄 전시공간 다섯 명이 일본에서 다녀온 전시공간을 데이터로 정리💁🏻했습니다. 보고 온 공간의 전시🖼를 비롯하여 공간 형태🏠나 위치📍도 정리하였습니다. ..

  • 2018.05.01 19:02

도쿄특집 04 - 캐릭터는 스스로를 말하지 않는다, 아이소 모모카 <내가 행한 폭력>

캐릭터는 스스로를 말하지 않는다아이소 모모카, , (TATARABA「나오나카무라」 2018) 글 콘노 유키(Yuki Konno) 캐릭터에게 마음이 있을까? 사실 캐릭터는 굳이 만화나 애니메이션뿐만 아니라, SNS 계정이나 육성 게임, 그리고 2차 창작물 등 오늘날 우리 주변에서 쉽게 찾을 수 있다. 캐릭터 뒤에는 창작물의 생산주체, 즉 작가나 플레이어가 존재한다는 사실에 비춰보면, 첫 질문에 대답이 어느 정도 나왔다. 캐릭터 계정을 통해 트윗을 올리고, 아바타를 만들어 모험에 도전하는 사람들의 모습을 보고 ‘나’라고도 ‘나’가 아니라고도 말할 수 있다. 이때 사람들은, 그 스스로를 캐릭터에게 반영한다. 따라서 캐릭터 자체는 마음이 없다고 할 수 있다. 우리 인간은 복화술하듯이 그 대상에게 입김을 불어넣는..

  • 2018.05.01 19:01

평평한 세계 돌아다니기, 김희천 <홈>

평평한 세계 돌아다니기김희천, , 두산갤러리, 2017.11.29. - 12.23. 글 콘노 유키(Yuki Konno) 탐정 애니메이션을 볼 때면 나도 모르게 탐정이 된 느낌이 들고 마음이 설렌다. 증거를 찾은 뒤, 장소를 옮기면서 그 인물을 뒤에서 쫓아가는 장면에선 긴장감이 고조된다. 그렇지만 끝끝내 추적대상을 잡지 못하고 결말이 오면 어떤 기분이 들까? 이때 탐정(의 시선을 공유하는 관람자)은 제 역할을 수행하지 못한 채 이야기 속에 갇혀버린다. 이번 두산갤러리에서 소개된 김희천의 영상작업 '홈'도 마찬가지다. 가상의 애니메이션 '호-무(ホーム)'에 나오는 소녀탐정 에리카, 성지순례를 하는 화자, 그리고 관람자는 탐정의 시선으로 인물을 추적한다. 이들 모두 중간에 헤매고 길을 잃어버리는데 이때 가장 ..

  • 2018.01.19 18:48

WTC의 스크랩 - 콘노 유키

📍 콘노 유키의 스크랩 - 10장 01번 : 표민홍 / 08 - pallet02번 : 권경환 / 07 - Ghost 0103번 : 문형조 / 06 - Decisive Moment (Seat)04번 : CDAPT / 08 - 새로운 색, 새로운 시작 상계주공 3단지 아파트05번 : 김효재 / 08 - 유물도면606번 : bahc. (Bahc Shin Young) / 05 - a new shrine07번 : 이지양 / 09 – Untiitled08번 : 권해일 / 06- #3a_02. 201709번 : 서울메탈 (조유리) / 06 - HGCM_06.10번 : 정시우 / 07 - SSV1512304492 1. 가기 전에 생각했던 키워드 혹은 선정기준은 이렇습니다. 👉 키워드를 ‘드로잉’으로 잡았다. 오늘날 사..

  • 2017.12.25 22:45